金총리 “당장 마스크 벗자는 건 아니지만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3 09:35수정 2021-10-13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고난의 시간을 보낸 끝에 이제 조심스럽게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단계까지 왔다”고 밝혔다. “당장 마스크를 벗어 던지자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단계적, 점진적 일상 회복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총리는 “머지않아 전 국민의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하게 된다”며 “확진자 수가 당장 크게 줄지는 않아도, 중증화율과 치명률이 확연히 낮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제 정부는 그간의 방역 성과와 높아진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의 여정을 준비하고자 한다”며 “당장 ‘마스크를 벗어 던지자’는 것은 결코 아니고 지금 단계에서 가능하지도 않지만,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차근차근 추구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틈을 메우고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혹시 모를 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백신 패스’와 같은 새로운 방역 관리 방법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체계도 보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일상회복을 위한 3대 기본 원칙으로 △단계적, 점진적 일상회복 △포용적 일상회복 △국민과 함께 하는 일상회복 등을 제시했다.

그는 “틈을 메우고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혹시 모를 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백신 패스’와 같은 새로운 방역 관리 방법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료체계도 보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코로나의 여파는 사회적 약자에게 더 가혹했고 교육과 일자리 분야 등에서의 격차를 한층 심화시켰다”며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민 한분 한분이 더 큰 희망을 품고 삶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포용적 여건을 만들어 가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앞으로 ‘위드(with) 코로나’ 관련 의제 설정 및 정책 설계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중심으로 풀어나갈 계획이라고 알렸다. 김 총리와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가 공동 위원장을 맡고 위원장 포함 40명의 민관위원이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을 준비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