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공원서 노출 의상 입고 운동…“선정적” vs “개인 자유”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3 08:50수정 2021-10-13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운동 유튜버 ‘워니’. 유튜브 갈무리
구독자 8만 명의 운동 유튜버 ‘워니’가 부산의 한 역사공원에서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운동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워니는 지난 8일 유튜브 채널에 ‘산스장(산+헬스장)에서 데드리프트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가슴이 깊게 파인 상의와 엉덩이 바로 밑까지 오는 짧은 바지를 입고 달리기, 스쿼트, 데드리프트 등의 동작을 선보였다.

워니가 동작을 취할 때마다 카메라는 그의 신체 일부분을 집요하게 비췄다. 상체 동작을 할 때면 가슴 쪽을, 하체 운동을 할 땐 엉덩이 부분을 부각했다. 평소 워니가 올렸던 운동 영상과 크게 다를 바 없지만 이번에는 장소가 문제였다. 그가 운동한 곳이 부산의 대표 역사공원인 수영사적공원이었던 것.

수영사적공원은 임진왜란 때 왜적과 싸우다 전사한 의용군 25인의 넋을 기리는 제단인 25의용단(부산 기념물 제12호)과 울릉도와 독도를 침탈한 왜인들을 몰아내고 일본으로 건너가 독도가 조선 땅임을 확약받고 돌아온 안용복 장군의 사당 등 비지정 문화유적 5종이 있다.

주요기사
운동 유튜버 ‘워니’. 유튜브 갈무리

누리꾼들은 “추모와 존중이 우선시돼야 하는 역사공원에서 노출 의상을 입고 운동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복장의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운동기구가 마련된 곳에서 운동한 것뿐인데 뭐가 문제냐”는 의견도 나왔다.

최근 유튜브·틱톡 등에서는 ‘운동’ ‘건강’ 등을 키워드로 하면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조회수를 늘리려는 콘텐츠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달 초 40만 명에 육박하는 구독자를 보유한 도수치료 채널은 선정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해당 도수치료 채널의 영상 섬네일을 보면, 치료를 받는 여성들이 몸에 딱 달라붙는 옷을 입거나 가슴, 다리 등이 훤히 드러나는 옷을 입고 등장한다. ‘치어리더’ ‘레이싱 모델’ 등 치료와는 거리가 먼 단어를 포함해 제목을 달기도 했다.

유튜브의 ‘과도한 노출 및 성적인 콘텐츠에 대한 정책’에 따르면, 성적 만족을 위한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음란물을 게시하면 콘텐츠가 삭제되거나 채널이 폐쇄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도수치료 채널. 유튜브 갈무리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