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맞고 머리카락 5분의 1도 안 남아” 국민청원 등장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2 16:54수정 2021-10-12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부작용으로 심각한 탈모가 생겼다는 국민 청원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엔 “화이자 탈모 부작용”이란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8월 4일 화이자 1차를 맞고 일주일 되던 날 목 양옆에 두드러기와 오른쪽 뒷머리에 500원짜리 동전 2개 크기의 원형 탈모가 생겼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두피 주사를 맞으면 빨리 낫는다고 해서 탈모가 시작된 지 10일째 되는 날 피부과에 갔다. 의사 선생님은 스트레스로 원형 탈모가 온 것이라며 주사를 놔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께) 몸에 알레르기도 없고 탈모도 처음이라고 하니, 백신과의 관계를 입증하기 어렵다는 말과 갑상샘 검사를 해보라는 말을 들었다. (탈모) 범위가 커 혼합 주사를 28번 맞았고, 일주일 뒤 또 38번이나 맞았는데 머리카락이 더 빠져서 미치는 줄 알았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9일 뒤인 지난달 8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하러 가던 날 평소와 다르게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지고, 하수구가 막힐 정도로 빠졌다면서 “백신을 맞고 난 뒤 언니가 ‘왜 머리카락 밭이야?’라고 물어 제 머리를 봤는데, 여기저기 크게 끊어지고 뽑혀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초음파, 피검사 결과 이상이 없었고 지난 6일 병원에서는 원형탈모증, 약물 부작용과 자가면역질환 병이라고 진단했다. 머리카락이 다시 난다는 보장이 없고, 뒷머리가 다 빠져서 머리카락이 5분의 1도 안 남았다”라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청원인은 “그 많던 머리카락이 다 어디 갔는지 하루하루 우울하다. 내 몸의 털이 다 빠질 수도 있다더라. 치료비만 100만 원 넘게 썼다. 일도 못 나간다. 가발 쓰면 더 빠진다고 한다. 우울증 걸려 죽을 것 같다”며 부작용을 호소했다. 이 청원에는 12일 오후 4시까지 약 1900여 명이 동의했다.

한편, 지난 7일에는 50대 남성이 모더나 백신을 맞고 탈모 증상이 나타났다는 내용의 청원 글이 올라왔었다.

이 청원인은 “남편은 하루가 다르게 탈모 증상이 심각해지는 상황을 걱정하고 있다. 저 또한 흉측한 머리 모양이 된 남편이 직장생활을 어떻게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분위기 속에서 심각한 후유증이나 장애를 동반한 사례에 대해서는 국가가 빠르게 대응해 달라”고 요구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