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19일 만에 93.8% 지급 완료…4059만여명

뉴시스 입력 2021-09-25 11:24수정 2021-09-25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19일 만에 지급 대상자의 93.8%가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건수는 34만여 건에 달한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하루 동안 53만6000명에게 국민지원금 1340억원이 지급됐다.

지난 6일부터 19일 간 누적 신청 인원은 4059만7000명, 누적 지급액은 10조1493억원이다. 이는 전 국민(5170만명) 대비 78.5%,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잠정 지급 대상자 4326만명의 93.8%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74.3% ▲지역사랑상품권 16.5% ▲선불카드 9.2%로 각각 받아갔다.

주요기사
전날 오후 6시 기준 국민지원금 이의신청은 총 33만9809건 접수됐다.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온라인)로 19만9794건, 읍·면·동 주민센터(오프라인)로 14만15건이 각각 접수됐다.

이의신청 사유로는 ‘건강보험료 조정’(14만393건·41.3%)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가구 구성 변경(11만8784건·35.0%) ▲해외체류 후 귀국(1만9616건·5.8%) ▲고액자산가 기준(1만2356건·3.6%) ▲재외국민·외국인(9677건·2.8%) ▲국적취득·해외이주(2739건·0.8%) 등의 순이었다.

다음 달 29일까지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온·오프라인으로 국민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