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이재명 공수처에 고발…“대장동 의혹, 부동산 적폐”

배석준 기자 입력 2021-09-24 16:33수정 2021-09-24 16: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업무상 배임’ 혐의로 2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됐다.

시민단체인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전철협)는 24일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공공의 이익보다는 민간업체가 더 이익을 많이 취하는 구조로 사업을 진행했다”며 “공영개발을 가장해 민간에 막대한 특혜를 몰아준 부동산 적페의 완결판인 대장동 개발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에 귀속돼야 할 공공의 이익이 사적으로 추구되도록 사업구도를 계획하고 추진한 이 지사의 특혜 의혹을 조속히 수사해 진상을 밝혀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공수처는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성남시장이 수사대상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성남시장은 공수처법 수사대상인 고위공직자에 포함되지 않지만 경기도지사는 수사대상에 해당한다.

주요기사
이 단체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등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