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잇단 물의에 “힙합계에서 나가라” 퇴출 성명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0 13:55수정 2021-09-20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엘. 사진=글리치드 컴퍼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 씨(21·예명 노엘)가 또다시 사회적 물의를 빚은 가운데 힙합계에서는 장 씨를 퇴출시켜달라는 요구까지 등장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힙합 갤러리 이용자들은 장씨의 퇴출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래퍼 노엘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두각을 나타낸 힙합 아티스트로서 여러 장르를 소화해 내는 능력을 지녀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며 “하지만 두 차례의 음주운전으로 팬들에게 크나큰 실망을 안겼으며, 힙합계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했다.

이어 “더 이상 노엘이 힙합의 숭고한 정신을 더럽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에 스스로 힙합계에서 나가기 바란다”며 “향후 수사·사법 기관은 법과 원칙에 따라 노엘을 일벌백계 해 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장 씨는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경 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 사고를 낸 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다.

경찰은 장 씨의 음주를 의심해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했으나 장 씨는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장 씨를 음주 측정 불응 혐의 등으로 현행범으로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조치 시켰다.

장 씨는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팬 여러분,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장 씨가 물의를 빚은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당시 장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장 씨는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도 받았다. 1심에서 장 씨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을 선고받았다.

장 씨는 지난 2월에도 부산진구 부전도서관 인근 도로에서 행인을 향해 욕설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지난 4월 검찰은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렸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