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맥주 마신 턱스크男…마스크 요구 승객에 발길질·욕설

뉴스1 입력 2021-09-15 13:56수정 2021-09-15 1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하철 객실 안에서 마스크를 반쯤 내리고 캔맥주를 마시는 한국인 및 외국 남성.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반쯤 내리고 캔맥주를 마시는 남성에게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자 욕설과 함께 폭행당했다는 사연이 올라와 논란이다.

15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에서 술 마시던 사람 말리다가 맞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12일, 일행으로 보이는 한국인 남성 1명, 외국인 남성 1명, 한국인 여성 1명이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캔맥주를 마시면서 영어로 떠들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국 남성에게 ‘한국말 할 줄 아냐’ 고 묻자 웃기만 해서 영어로 물어봤는데도 무시하더라”라면서 “외국 남성에게 ‘지하철 객실 안에서 술 마시면 안 된다’고 주의를 주자, 곧바로 맥주캔을 내려놨다”고 회상했다.

주요기사
옆에서 듣고 있던 한국 남성이 “그런 법이 있으면 보여 달라”고 하자, A씨는 “됐고 마스크나 써라. 지하철 안에서 뭐 하는 거냐”고 재차 주의를 줬다. 그러자 이 남성은 갑자기 온갖 욕설과 함께 손가락 욕설을 했다고.

남성 2명, 여성 1명 일행이 객실 내에서 큰 소리로 떠드는 등 민폐 행위를 지속하자, 글쓴이는 민원을 접수했다(오른쪽 문자).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이에 A씨는 ‘객실 내에서 맥주 마시는 사람들이 있다’며 민원을 접수했다. 이들이 내릴 때가 되자, 한국 남성은 A씨에게 다가와 손가락 욕설을 계속했고 급기야 때리려는 시늉도 했다.

A씨는 “다행히 바로 다음 정차역에 역무원들이 도착해 이들과 함께 내렸다”면서 “근데 갑자기 한국 남성이 발로 내 명치를 걷어찼다. 맥주캔은 바닥에 던지고 소란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A씨도 저항하려 팔을 휘두르다 남성의 몸에 스쳤고, 남성은 다시 한번 발길질을 했다고 한다.

결국 경찰이 출동하자, 이 남성은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폭행 사실도 부인했다고 한다. A씨는 팔을 휘두른 점을 인정하면서 “스치기라도 하면 폭행이고, 서로 쳤으니 쌍방인 건 인정한다. 하지만 이 남성은 내게 여성 생식기관을 언급하며 성희롱 발언도 일삼았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A씨는 이들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사진 찍는다고 말하고 찍었고, 당사자들은 여유롭게 렌즈를 보며 비웃고 있었다”며 “내가 지하철 안에서 술 마시는 사람한테 마스크 쓰라고 했다가 맞을 줄 상상도 못 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