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묻던 면접관, 표정 보게 마스크 벗으라더라”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11:16수정 2021-09-15 1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한 중소기업 면접관이 지원자에게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물으면서 답변할 때 표정을 보겠다며 마스크를 벗으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SBS와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한 전자상거래 업체의 무역마케팅 직무 면접에 참여한 20대 취업준비생 A 씨는 면접관으로부터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말해 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A 씨에 따르면 해당 면접관은 “이 질문에 답하는 동안만 얼굴 톤을 보고 싶다”며 마스크를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A 씨가 당황하자 면접관들은 “다른 지원자들에게도 똑같이 한 질문”이라면서도 “창문도 열고, 저희 백신 다 맞았다”면서 마스크를 벗어달라고 재차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A 씨는 면접 내내 “페미니즘에 대한 생각을 주변 남성에게 얘기했을 때 공격받은 적 없냐”, “남자와 여자의 체력은 다르다고 생각하냐”, “유리천장은 있다고 생각하냐” 등 업무와 관련 없는 질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이 사람들이 내가 이 일에 적합한 사람인지 보려고 나를 부른 게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해당 업체는 “페미니즘 용어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청년들의 일반적인 생각을 듣고자 했던 것”이라면서 “페미니즘에 대한 질문은 남녀 지원자 모두에게 했다. 불쾌감을 느낀 지원자가 있다면 사과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스크를 내리라고 요청한 것은 지원자 본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