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씨, 중개사들이 분노한다” 반값 복비 갈등 불똥…광고 하차

뉴스1 입력 2021-09-15 10:25수정 2021-09-15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서경석 씨. © News1
프롭테크 업체와 부동산 공인중개사 간 갈등이 심화하면서 방송인 서경석 씨가 광고 모델 출연을 고사했다.

15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서경석 씨가 ‘다윈중개’의 광고 모델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서경석 씨는 포롭테크의 일종인 부동산 공인중개 플랫폼인 다윈중개와 모델 계약을 맺었다.

이후 서씨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MBC ‘여성시대’에서는 해당 광고가 지난 1일부터 송출됐다.

주요기사
하지만 공인중개사들이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로 방송사와 홈페이지 게시판에 서씨의 사과와 광고 중단, 방송 하차 등을 요구했다.

방송사 게시판에는 “경석 씨, 11만 개업 공인중개사와 300만 중개 가족은 분노합니다.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씨를 하차시켜라”라는 글이 쇄도했다.

여기에는 서씨가 공인중개사 학원 홍보모델이었다는 점,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한 1차 합격자인 점 등이 문제제기의 근거가 됐다.

한편 다윈중개가 편법 중개를 하고 있다는 이유로, 공인중개사들의 이익단체인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다윈중개를 상대로 세 차례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