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향년 86세’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4 08:45수정 2021-09-14 0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가 14일 오전 7시 13분 서울대병원에서 향년 86세로 별세했다.

고 조용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서울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 2월에는 부인 고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이 세상을 떠나면서 유족으로는 희준, 민제, 승제 세 아들이 남았다.

조 목사는 지난 1958년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 설립한 천막교회를 교인 수 80만여명에 이르는 세계 최대 교회로 키워내며 개신교 역사에 큰 획을 그은 인물이다.

주요기사
한편, 조 목사의 천국환소예배(장례예배)는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리며 극동봉상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설교한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