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여가부 폐지 주장에 답변 “포용적 사회 조성 역할 있어”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7 16:34수정 2021-09-07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한 청원에 “여성가족부는 성 평등 가치 확산, 포용적 사회 환경 조성을 위한 역할이 있다”라고 답변했다.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은 7일 청원 답변을 통해 “정부조직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여가부는 2001년 여성에 대한 차별을 시정하고자 출범했고 현재는 여성뿐 아니라 한 부모 가족 등 취약계층 정책도 담당하고 있다”고 여성가족부의 역할을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디지털 성범죄, 아동 청소년 대상 성범죄 등의 피해자 보호 체계 구축도 맡고 있다. 한 사회가 얼마나 강하고 성숙한지는 다양성을 얼마나 존중하고 포용하는 지로 가늠할 수 있다.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여가부에 주어진 역할”이라 덧붙였다.

여성가족부 존폐 여부에 대한 공방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 표출은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가치를 찾는 과정이지만 이런 견해차가 극한 갈등의 양상으로 나타나면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앞서 청와대 게시판에는 ‘여성가족부 존치 및 권한 강화’를 주장하는 청원이 올라와 20만 7000여명의 동의를 받았고, ‘여가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상반된 청원도 올라와 26만 3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