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기재부 직원 확진에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21:21수정 2021-08-05 2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획재정부 비서실 직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검사를 받고 5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직원 확진 소식에 이날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마친 후 당일 대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귀가했다.

홍 부총리는 자택에서 이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원격으로 업무를 수행했으며,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도 불참했다.

하지만 홍 부총리는 공식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대외 일정 없이 재택근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주요기사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