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인 이상 사적모임 제한 조치, 변경 계획 없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13:58수정 2021-08-04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사적모임에 대한 제한 조치를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적 모임 제한은 현재 시행 중인 거리두기 체계에 있어 핵심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가 언론 인터뷰에서 “‘오후 6시 이후 2인 이상 만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자영업자에게 너무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고 밝힌 것은 변경 가능성에 대해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영업이나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무척 크기 때문에 한시라도 빨리 현재 유행 확산세를 반전시켜서 이런 조치가 더는 안 되도록 노력하자고 하는 의미로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사적모임에 대한 부분을 전면적으로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아직 대유행의 한복판에 있다는 의심은 지우기 어렵지만 오후 6시 이후 2명 모임으로 제한해놓은 것은 자영업 하시는 분들께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이번 주 결론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