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39세 연하 여자친구 낙태 강요 미수 혐의 피소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2 11:08수정 2021-08-02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용건(76)이 39세 연하 여자친구에게 고소당했다.

디스패치는 김용건이 여자친구 A 씨(37)에게 임신 소식을 듣고 낙태를 종용하자 A 씨는 김용건을 지난달 24일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다고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용건과 A 씨는 약 13년간 연인 사이로 지내왔다. 그러던 중 A 씨가 임신했고 3월 김용건에게 임신 사실을 알리자 김용건은 출산을 반대했다. 하지만 A 씨는 낙태하지 않겠다고 하며 김용건을 고소했다. A 씨는 최근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 측은 디스패치에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고 한다”며 “이기적이고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김용건은 “5월 말 A 씨에게 (출산과 관련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의사를 전달했다”라며 “A 씨의 임신 사실에 처음에 당황했고 그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진 것 같다”며 법적 대응에 아쉬움을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