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생 “청소노동자 사망, 직장 내 괴롭힘 때문…사과하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1 17:39수정 2021-07-31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관악학생생활관 아고리움에 설치된 청소노동자 추모공간. 2021.7.15/뉴스1 ⓒ News1
지난달 서울대학교 기숙사 휴게실에서 사망한 50대 청소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라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오자 서울대 학생들이 학교 측에 공식 사과와 업무 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서울대 학생 모임 ‘비정규직 없는 서울대 만들기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31일 성명을 내고 “그동안 서울대 당국은 청소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갑질에 대해 사과도 책임도 회피했다”라며 “이제는 서울대가 사과하고 책임질 시간”이라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정부 조사 결과 서울대 기숙사 안전관리팀장이 청소노동자에게 업무상 관련성이 희박한 필기시험을 보도록 하고 청소노동자들의 복장을 점검하고 품평을 한 것이 근로기준법상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함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유명 표명이 아닌 진정성 있는 공식적 사과를 오세정 총장에게 요구한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동안 서울대가 인권센터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명목으로 실질적 처우개선책 마련도 뒤로 미뤄왔다”며 “갑질 관련 고용부 조사 결과가 발표된 만큼 학교 당국이 노동 환경 개선과 사망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안을 시급히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고용부 조사 대상이 아니었던 윗선의 책임과 포괄적 노동환경의 문제에 대해서도 성역 없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지금 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대안은 인간다운 노동강도 보장을 위한 인력충원”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실질적 권한을 가진 대학본부가 관악학생생활관 등의 기관에 책임을 떠넘기는 현실이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기관장 발령으로 고용된 노동자들을 총장 발령으로 직고용해 기존의 차별적이고 이원화된 고용 형태를 변화시킬 것을 서울대 당국에 요구한다”라며 “진정 노동자를 학교 공동체의 구성원이자 존엄한 인간으로 생각한다면 당장 책임 있는 행동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전날 고용노동부는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직장 내 괴롭힘이 사실이었다고 최종 판단했다. 업무상 지휘·명령권이 있는 행위자가 청소노동자에게 업무와 관련 없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고용부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서울대 측에 통보하고 즉시 개선과 재발 방지를 지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