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 아내 비방 벽화에 “아무리 정치에 환장해도 그렇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13:20수정 2021-07-29 1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진 것과 관련해 “저 짓을 하는 이들, 그 짓에 환호하는 이들의 인성에 기입된 정치적 폭력성이 나를 두렵게 한다”고 비판했다.

논객이자 미학자인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들 미쳤어. 저질들.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라면서 이렇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그 자체도 무섭고 섬뜩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바탕에 깔린 여성 혐오가 혐오스럽다”며 “그 지지자들의 광적인 행태는 민주당이 이미 역사적 반동의 세력이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최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 옆면에는 김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졌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와 김 씨로 보이는 여성의 얼굴이 담겼다. 여권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벽화 사진을 공유하며 즐거워했다.

주요기사
이를 두고 윤 전 총장의 대권 경쟁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것은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