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 결정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7 08:05수정 2021-07-27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이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된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26일 회의를 열어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직접 옮기기로 했다. 임시공간은 서울시의회 로비와 담벼락에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시와 유족 측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로 인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두고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갈등을 빚어 왔다.

유족 측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기억공간을 임시 이전하고 서울시 측과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한편, 유족 측은 27일 오전 10시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 뒤 서울시의회로 물품 이전 작업을 할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