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실종된 중학생, 숨진 채 발견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6 15:03수정 2021-07-26 1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운대해수욕장. 동아일보DB.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실종된 중학생이 26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새벽 바다에 들어갔다가 실종된 지 이틀 만이다.

부산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실종된 중학생 A 군은 이날 오후 1시 4분경 엘시티 인근 방파제 옆에서 발견됐다.

A 군을 발견한 것은 해운대구청 소속 민간수상구조대원으로 해변을 수색하던 중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5일 새벽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에 빠졌다. 오후 6시 이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는 수영 금지 시간인데 중학생들이 물에 들어갔다가 사고가 난 것이다. 자력으로 물에서 나온 한 명이 3시 41분경 부산 소방재난본부에 실종 신고를 냈다.

주요기사
신고 후 1시간 50여 분 만에 실종된 B 군이 발견됐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소방과 해경은 실종된 A 군을 찾기 위해 소방대원 110명, 의용소방대원 50명을 투입해 이틀 동안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다.

대구 중학생인 이들은 23일 부산에서 하루 묵은 뒤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