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 소개에 체르노빌·폭동 사진 사용…MBC 사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4 08:41수정 2021-07-24 09: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는 국가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한 것을 두고 비난이 일자 사과했다.
MBC가 지난 23일 2020 도쿄 하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각국 선수단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해 비난이 일자 결국 사과했다.

허일후 앵커는 개회식 중계방송 말미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해당 국가와 시청자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MBC는 이날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진을 사용했다. 1986년 발생한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원자로가 폭발하면서 대량의 방사능이 누출된 인류 최악의 참사로 꼽힌다.

논란이 된 소개 화면. MBC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이 피살된 후 혼란한 정국을 겪고 있는 아이티의 현 상황을 언급한 것이다.

주요기사
엘살바도르 소개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사용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달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했지만, 반대 시위가 격화되는 등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가 소개에 쓰이기에는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된 소개 화면. MBC

이밖에도 마셜제도에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는 자막이 사용됐다. 이탈리아에는 피자, 일본에는 초밥, 노르웨이는 연어, 포르투갈은 에그타르트 등 각국을 대표하는 음식 사진을 띄우기도 했다.

MBC 중계 직후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질타가 이어졌다. “국가 망신이다” “재미없는 상황을 보고 혼자만 재미있다고 웃는 것 같다” “중계권 박탈해야 한다” 등 비판 여론이 일었다. 일부는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에 민원을 넣었다” “우크라이나 방송국에 제보했다”고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MBC는 부랴부랴 사과하는 등 진화에 나섰지만, 해외 누리꾼들도 이번 방송사고를 트위터 등으로 퍼 나르면서 “구글에 국가 입력하고 첫 번째 이미지 쓴 거냐”, “이같은 사진이 나오다니, 믿을 수 없다”, “무례한 행동” 등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르웨이에는 연어 사진을 사용. MBC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