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거리두기 4단계 격상 검토… 25일 발표

대전=이기진 기자 입력 2021-07-22 17:04수정 2021-07-22 2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에서 태권도장과 콜센터를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2일 대전 서구 도안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해당 학교에 마련된 임선별진료소에서 학생 및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7.22/뉴스1
대전시가 2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3단계에서 4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화된 3단계 적용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대전의 확진자 수는 81명이다. △18일 83명 △19일 73명 △ 20일 73명으로 이미 4단계 수준(인구 10만 명 당 40명. 대전 60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2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한 단계 올리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4단계가 적용되면 사적 모임 허용인원이 오후 6시까지는 4명, 이후에는 2명으로 제한된다. 또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 등의 영업제한은 3단계와 큰 차이는 없지만, 클럽과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은 영업이 중단된다. 운영시간 제한이 없던 학원과 영화관, 공연장, PC방 등도 오후 10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다.

주요기사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