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세 커지자 위중증 환자 200명대로 치솟아…정부 “유행규모 축소 사활”

뉴스1 입력 2021-07-22 12:53수정 2021-07-22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 음압격리 치료병동에서 관계자들과 병동을 둘러보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정부가 예방접종으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위중증 환자 비중은 점차 줄고 있지만, 유행이 커지면서 그 수가 덩달아 많아져 유행 규모를 줄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총 확진자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위중증 환자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0시 기준으로 지난 1일 144명에서 22일 218명으로 늘었다. 2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일부터 사흘째다. 올 2월 5일 200명을 상회한 이후 처음이다.

3차 유행이 진행됐던 지난 1월 6일에는 위중증 환자가 411명까지 증가한 바 있다. 손 반장은 “3차 유행때보다 위중증 환자는 적은 편이지만 전체 확진자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위중증 환자 자체도 늘고 있다”며 “총 확진규모, 감염규모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원활한 의료체계 가동을 위해서도 확진자 규모를 줄여야 한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다만 손 반장은 “현재 중환자 병상은 현재 60% 정도 여유가 있어 의료대응 체계에서는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 2000명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의료대응 체계를 마련했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의료자원을 확충하고 비수도권 지자체도 생활치료센터나 준중환자 병상을 늘리고 있다”며 “전체 의료대응 체계에서는 큰 문제가 없지만 유행이 얼마나 확산되느냐가 의료체계 동원력에 있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