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중 가장 더운 ‘대서’…35~38도 폭염 이어진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2 10:20수정 2021-07-22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절기상 가장 더운 대서(大署)인 22일 전국에 폭염이 이어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낮 최고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무더위가 지속된다. 특히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겠다.

또한 일부 대도시와 해안지역에서는 밤 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이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고 이날 오후부터 저녁까지 강원 영서 중·북부에는 5~20mm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여름철 가장 무더운 시간인 14~17시 사이 실외 작업 자제를 당부하고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서해남부남쪽먼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 제주도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제주도와 서해안, 남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또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 겹쳐 해안가에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내일(23일) 오전 9시까지 일부 내륙에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운전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