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오해로 인한 말싸움…서로 폭행은 없었다” [전문]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0 14:04수정 2021-07-20 1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김호중 측이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는 보도에 대해 단순 해프닝이었다고 밝혔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0일 “전날 김호중이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다”며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27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김 씨의 자택 앞에서 김 씨와 남성 2명이 빌라 유치권을 두고 시비가 붙었다는 신고를 받았다.

주요기사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김호중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다.
다음은 김호중 측 공식 입장 전문
어제(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습니다.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