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년 살기 좋은 도시 11위…1위는 어디?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2 13:37수정 2021-07-12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영국 월간지 ‘모노클’(Monocle)이 선정한 ‘2021년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서 11위에 올랐다.

모노클은 최근 발간한 7·8월 ‘삶의 질’(Quality of Life) 특집호에서 전 세계 살기 좋은 도시 순위를 발표했다. 2009년부터 시작한 이 순위에 서울시가 순위권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위는 코펜하겐이 차지했다. 이어 2~10위에는 ▲취리히 ▲헬싱키 ▲스톡홀름 ▲도쿄 ▲비엔나 ▲리스본 ▲오클랜드 ▲타이베이 ▲시드니가 이름을 올렸다.

서울시는 시드니 뒤를 이어 11위에 선정됐다. 밴쿠버(12위), 뮌헨(13위), 베를린(14위), 암스테르담(15위)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모노클은 2009년부터 매년 7·8월 특집호를 통해 살기 좋은 도시 순위를 발표했다. 지난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진행하지 않았다.

이번 순위 발표 기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삶의 질을 보존하면서 일상 복귀 복귀 후 회복할 준비가 된 도시였다고 모노클은 설명했다.

서울시는 거대한 도시 규모임에도 접근성이 우수하고 다양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도시로 평가했다. 특히 저렴하면서도 이용자 친화도가 높은 대중교통이 우수하다고 평가됐다.

홍대, 혜화, 이태원 등 일상에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지역이 많다는 것도 장점으로도 꼽혔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도 인구 밀도가 많은 도시임에도 방역이 튼튼하고 동선 추적을 통해 감염병이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고 모노클은 평가했다.

한영희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앞으로도 삶의 질과 도시 경쟁력 평가에 있어서 서울이 세계에서 높은 평판을 얻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울 우수 정책에 대한 글로벌 홍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