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겨진 여성 시신 잇단 발견에 “재수사 해 달라” 靑 청원 등장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2 16:30수정 2021-07-02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옷이 벗겨진 여성 시신이 잇달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경찰의 재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옷 벗겨진 채 발견, 자살로 위장한 연쇄살인 사건을 재수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지난해부터 발생한 5건 사건의 공통점 세 가지를 제시하며 이 사건들을 재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성자가 제시한 사건은 지난해 12월 4일 충북 괴산군 소수면 한 사찰에서 60대 여성이 하의가 벗겨진 채 발견된 사건과 지난 1월 25일 충남 공주시 논바닥에서 20대 여성이 옷 일부가 벗겨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 등이다.

또 1월 31일 충남 청양군 생태공원 인근 하천에서 여성 시신 2구가 옷이 벗겨진 채 발견된 사건, 5월 12일 전북 완주군 상관면 과수원에서 20대 여성 시신이 신발과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발견된 사건, 지난 1일 대구시 중구 포정동 공사장 일대 공터에서 20대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 등 총 5건이다.

주요기사
작성자는 “위 사건의 공통점은 피해자가 전부 여성인 점, 피해자는 옷 일부가 벗겨진 채 발견된 점, 타살 혐의점이 없다며 수사를 종결한 점이다. 모든 피해자가 인적이 드문 곳에서 옷이 벗겨진 채 발견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이유로 수사가 흐지부지 종결되었다. 단순 자살 사건으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한둘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심지어 마지막 대구시 중구 사건의 경우에는 피해자의 온몸에 타박상이 있었고 귀에 출혈이 있었다고 한다. 이 사건에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건, 피해자가 스스로 옷을 벗고 스스로 온몸을 구타한 뒤 사망했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 자살로 위장한 타살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아야 한다. 사건 피해자들의 유사한 사망 경위로 미루어보아, 연쇄살인 사건일 가능성 또한 충분히 존재한다. 자살로 흐지부지 마무리된 위 사건들을, 타살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하게 재수사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청원은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이 되어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으로, 오는 1일 마감을 앞두고 있다. 2일 기준 1만 60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