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윤곽 드러나는 ‘윤석열 캠프’ 사람들은 누구?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6-25 03:00수정 2021-06-26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성한-신범철 대북-외교 맡고… 이석준 정책공약 총괄
교수-관료 출신들 속속 합류… 지지모임 ‘공정과 상식’ 포럼 중심
송상현 前국제재판소장 등 자문… 네거티브팀 손경식 이완규 주진우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오른쪽 위), 신범철 전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오른쪽 아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도전 선언을 앞두고 ‘윤석열의 사람들’도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김성한 전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윤석열 캠프 대북·외교안보 정책 분야의 총괄을 맡고 신범철 전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이 자문을 담당하기로 하는 등 정책 라인 구성이 완성되고 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 이상록 대변인은 2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많은 분들이 윤 전 총장의 정책 자문을 하고 계신 상황”이라며 “대선 도전 선언 후 행보가 정리되면 다른 대선 후보들처럼 (정책 관련) 포럼을 만드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과 서울 대광초 동창인 김 전 차관은 일주일에 두세 번씩 윤 전 총장과 만나거나 통화하며 대북정책, 한미동맹, 중국 문제 등 현안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국방선진화추진위원회 위원과 외교부 2차관을 지냈고, 신 전 센터장은 북한 전문가로 2011년에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실 정책자문위원을 지냈다.

공보팀 등 소규모 조직으로 시작한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29일 대선 도전 선언을 앞두고 최근 정책팀, 네거티브 대응팀 등 여러 팀을 만들고 인력을 보강하고 있다. 정책팀은 총 10개 안팎의 분과로 구성된다. 그중 외교안보국방 분과, 경제 분과가 가장 규모가 크고 각 분과는 대부분 교수나 전직 관료들로 꾸려진다.

주요기사
21일 영입된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은 정책공약 부문을 총괄할 예정이다.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모임인 ‘공정과 상식’ 포럼에서 기조발제를 한 송상현 전 국제형사재판소장 및 교수진 상당수가 윤 전 총장의 자문 역할을 하고 있다. 포럼 대표인 정용상 동국대 법학과 명예교수가 소속 교수들이 작성한 보고서를 윤 전 총장에게 전달하고 직접 피드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골목길 행보를 함께했던 모종린 연세대 국제대학원 교수도 직간접으로 윤 전 총장을 돕고 있다.

네거티브 대응팀으로는 검사 시절부터 윤 전 총장과 가까이 지냈던 손경식 이완규 주진우 변호사가 활동 중이다. 특히 손 변호사는 1995년 윤 전 총장의 대구지검 초임 때 함께 근무한 검사 출신 변호사로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윤 전 총장은 현재 이상록 대변인과 최지현 부대변인으로 구성된 공보팀 외에 미디어 대응과 메시지 관리까지 맡을 수 있는 정무보좌관 1명을 선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윤석열#김성한#신범철#이석준#송상현#손경식#이완규#주진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