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파면해야”…국정원 전직 직원들 시위, 왜?

뉴시스 입력 2021-06-24 13:43수정 2021-06-24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 전직 직원들 일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지원 국정원장 파면을 요구했다.

국정원 앞에서 시위 중인 ‘국가안보를 걱정하는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 모임’은 24일 성명에서 “우리는 국정원 원훈석 교체 작업을 직접 진두지휘 해 온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즉각적인 파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모임은 국정원 원훈석 교체와 관련, “국정원 직원들의 정신적 기반을 송두리째 무너뜨림으로써 형식적으로 존재만 할뿐 국가안보를 위해 작동할 수 없는 종이호랑이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안보를 지탱해온 국가보안법을 폐지함으로서 종국에는 대한민국에서 간첩을 비롯한 반 대한민국 세력이 활개 치며 활동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한 지능적인 술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신영복은 1968년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체제의 전복을 목적으로 북한의 지령에 따라 결성된 통일혁명당 결성 및 활동에 중추적 역할을 한 대표적인 김일성주의자인 것으로 이미 대법원 확정 판결에서 명백히 밝혀진 인물”이라며 “국정원의 원훈석을 그의 서체로 바꿔 국정원 본관 앞에 세웠다는 것은 사실상 북한을 국정원 안마당으로 불러들인 이적행위”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 모임은 박 원장을 향해 “박지원 원장은 이번 원훈석 교체가 국가보안법 폐지는 물론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시작으로 한 종국적인 주한미군 철수,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등 대한민국 안보의 명줄을 끊으려는 제도적 장치는 물론 궁극적으로 북한과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문 정권 임기 안에 매듭지으려는 일련의 수순이라는 세간의 의혹에 대해 분명히 소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박 원장에 대한 즉각적인 파면을 단행하지 않을 경우 마지막 한 사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면서 투쟁수위를 높여 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