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중사 유족, ‘지침 미숙지’ 공군 양성평등센터장 고소

뉴시스 입력 2021-06-18 16:14수정 2021-06-18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오후 국방부 검찰단에 고소장 제출
성추행 피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여군 이모 중사의 유족이 이갑숙 공군 양성평등센터장 등 3명을 추가로 고소했다.

유족 측 김정환 변호사는 18일 오후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는 이 중사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늑장 보고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갑숙 센터장은 지난 10일 국회 법사위원회에서 “지침을 미숙지했다”고 해명해 논란에 휘말렸다.

이 밖에 유족은 이 중사의 상관인 20비행단 정통대대장과 상담을 맡았던 성고충 상담관도 고소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