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징병제’ 청원에 靑 “공론화 거쳐 신중히 결정할 사안”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15:34수정 2021-06-18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복무 환경, 성평등 군 문화 개선 등 종합적인 연구 이뤄져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가 ‘여성징병제 도입’을 검토해달라는 국민 청원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18일 약 29만 명의 동의를 얻은 해당 청원에 대해 답변자를 지정하지 않고 디지털소통센터 명의로 답변했다.

청와대는 “병역제도 개편 논의는 국가 안보의 핵심 사항”이라며 “따라서 ‘한반도 안보상황을 고려한 상비병력 충원 가능성’과 ‘군사적 효용성’ 등을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여성 징병제는 병력의 소요충원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다양한 쟁점을 포함하고 있어 국민적 공감대와 사회적 합의 등 충분한 공론화를 거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여성 징병이 실제로 구현되려면 군복무 환경, 성평등한 군 조직문화 개선 등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와 사전 준비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1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도 징병대상에 포함시켜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나날이 줄어드는 출산율과 함께 우리 군은 병력 보충에 큰 차질을 겪고 있다”며 “이에 따라 남성의 징집률 또한 9할에 육박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과거에 비해서 높아진 징집률 만큼이나 군복무에 적절치 못한 인원들 마저 억지로 징병대상이 되어 버리기 때문에 국군의 전체적인 질적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한 대책으로 여성 또한 징집 대상에 포함하여 더욱 효율적인 병구성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성들도 이에 대해 인지를 하고 있으며 많은 커뮤니티를 지켜본 결과 과반수의 여성들도 여성에 대한 징병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여성의 능력이 결코 남성에 비해 떨어지지 않음을 모두가 인지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병역의 의무를 남성에게만 지게 하는 것은 매우 후진적이고 여성비하적인 발상”이라고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