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일, “천안함이 벼슬이냐”고 막말한 교사 고소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4 10:47수정 2021-06-14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천안함이 벼슬이냐”고 글을 올린 휘문고 교사 A 씨를 고소했다.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에 따르면 최 전 함장은 14일 휘문고 교사인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 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안함이 폭침이라 치면 파직에 귀양 갔어야 할 함장”이라며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며 욕설과 함께 비방글을 올렸다. 이후 이 글을 본 한 학생이 천안함 전우회 측에 제보했다.

이와 관련해 최 전 함장은 A 씨를 언급하며 “다음주도 국가수사본부 가야 한다”며 “제보해준 정의로운 학생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출처=교사 A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A 씨는 이후 폭언이 담긴 글을 지우고 “인터넷 공간이라고 생각 없이 글을 써댄 행위를 최 함장님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슬픔을 겪으신 장병, 유가족들의 마음과 전몰자분들의 영령에도 저의 사과가 닿기를 바란다”고 사과했다. 현재 A 씨의 페이스북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돼 있다.

주요기사
하지만 최 전 함장 측은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하며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A 씨가 학생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교직에 있다는 사실이 작용했다고 전했다.

A 씨의 행위가 알려지자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A 씨의 교사자격증을 박탈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저런 사람이 청소년에게 수업을 한다는 것이 무섭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최 함장은 A 씨 외에도 비방글을 올린 이들을 추가 고소할 것이라 예고했다. 앞서 그는 “천안함 함장이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전 부대변인도 고소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