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빠지니 공수처가…” 민주당 일각, ‘尹 띄워주기’ 될라 ‘불만’

강성휘기자 입력 2021-06-11 17:33수정 2021-06-11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빠지니 이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겠다고 나선 꼴이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는 사실이 알려진 다음 날인 11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이 같은 불만이 터져 나왔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상당 부분 그 자체에 대한 호감보다는 정권과 맞서 싸우고 있다는 이미지로부터 오는 것”이라며 “추 전 장관과 맞붙을 때마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치솟던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윤 전 총장과 대선주자 지지율 1, 2위를 다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공수처 수사가 자칫 윤 전 총장 띄워주기 활용되진 않을지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중진 의원은 “김진욱 공수처장이 윤 전 총장을 대통령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나 다름없다”며 “정권으로부터 탄압받은 이미지만 강조해줘서 결국 윤 전 총장의 신기루 같은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고 계속해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 측 또 다른 관계자는 “하루 빨리 윤 전 총장을 등판시켜 국민 앞에 검증받도록 해서 지지율 하락을 유도해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윤 전 총장 등판 시기만 늦춰지게 될 게 뻔하다. 대선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주요기사
당 지도부 내에선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에 대한 ‘공세 모드’로 전격 전환한 시점에 딱 맞춰 공수처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를 공식화한 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당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국민에게는 자칫 정권 차원의 탄압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를 쟁점화 하지 않는 게 가장 좋은 전략”이라고 했다. 실제 민주당은 전날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판단할 것”이라는 원론적 차원의 입장만 내놓은 뒤로 별다른 공식 반응은 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 한 재선 의원은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알아서 판단했겠지만 확실한 증거나 혐의점이 있는 것도 아니고, 직권남용이라는 가장 증명하기 어렵고 애매한 혐의를 가지고 수사에 들어가겠다고 결정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