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정용진 부회장은 그냥 ‘일베’…오너 아니었으면 해고”

뉴시스 입력 2021-06-09 14:58수정 2021-06-09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월호에 대한 공감능력 자체가 없는 것"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 뉴스1
김어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 대해 “재벌이 ‘일베’를 하면 그냥 ‘일베’”라고 비판했다.

김 씨는 9일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를 통해 “만약 재벌 오너가 아니라 신세계 음식부문장 정도였으면 해고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추모 문구를 조롱하는 듯한 표현을 써 논란이 된 바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부터 생선, 가재 등의 음식 사진을 올리며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말을 남겼다. 해당 표현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진도 팽목항을 찾아 방명록에 적은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어.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는 문구를 비꼰 것이라는 지적이다.

주요기사
김 씨는 ”문 대통령과 박 전 시장의 ‘미안하고 고맙다’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고 촛불의 정신이 돼줘서 고맙다고 읽는 것이 정상인데 일베는 당시에도 이 ‘고맙다’의 시비를 걸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에게 세월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만든 단순 해상 교통사고였을 뿐이었다“며 ”단식하는 유가족 면전에서 피자와 맥주를 단체로 먹는 폭식투쟁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 부회장의 SNS는 그 인식의 연장선상에 있다. 오너니까 말리지를 못하는 것이지, 삼성 패밀리가 아니었으면 끝장났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씨는 ”문 대통령의 ‘고맙다’를 ‘정권 잡게 해줘 고맙다’는 것으로밖에 읽지를 못한다. 억울하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패러디를 하는 것이다. 세월호에 대한 공감능력 자체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