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덕유산 자락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감정가 9000만원’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0 12:35수정 2021-05-10 1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경남 함양군 내 덕유산 자락에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이 발견돼 화제다.

천종산삼은 깊은 산에서 50년 이상 자연적으로 자란 산삼을 일컫는 것으로 ‘하늘이 내린 산삼’이라 불린다.

1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약초를 채집하는 60대 여성 A씨가 지난 7일 함양 덕유산 자락 해발 700m 지점에서 발견한 천종산삼 감정을 의뢰했다. 이번에 발견된 천종산삼은 뿌리 무게만 68g, 뿌리 길이 63㎝에 이르는 초대형으로 감정됐다.

또 자체 치료를 위해 여러 번 잠을 잔 흔적이 역력하며 수령이 100년 이상 된 천종산삼으로 나타났다. 감정가는 200여 년 전 조선말 인삼 시세와 금 시세를 적용해 9000만원으로 책정됐다.

주요기사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발견된 천종산삼은 자삼(子參)이 없어 수령 추적이 어려웠지만, 뿌리를 거둘 때 나타나는 옥주의 흔적과 짙은 황색의 색상과 무게, 부엽토층의 영양분이 적은 암반 사이에서 자란 점 등을 종합해 수령 100년 이상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