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소속 박형준 부산시장, 봉하마을 盧묘역 참배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21-05-10 03:00수정 2021-05-10 0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사회 대통령 뜻 이어가겠다”
동행 하태경 “보수의 노무현 될 것”
박형준 부산시장이 9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박 시장은 방명록에 “성숙한 민주주의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노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썼다.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노 대통령이 표상한 성숙한 민주주의와 인권, 공정의 가치는 여전히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할 가치”라며 “통합의 정치는 진영을 넘어 전직 대통령들이 남긴 역사적 공로를 기억하려는 따뜻한 마음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일정에는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함께했다. 하 의원은 방명록에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남겼다. 그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이 아직 한국 사회에 뿌리내리지 못했다. 특권과 반칙 없는 공정한 세상은 진보, 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가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아 박 시장과 하 의원을 만나 30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에 대해 국회 협조를 당부했다. 권양숙 여사는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

이번 방문은 10일 있을 부산시 현안 공동 대응을 위한 ‘여야정 협약식’을 앞두고 이뤄졌다. 박 시장은 또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과 9일 오찬을 하며 시정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주요기사

#노무현#박형준 부산시장#하태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