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두달 앞둔 日, 신규확진 7000명대… 개최 회의론 확산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5-10 03:00수정 2021-05-10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7251명… 1월 중순 이후 처음, 2개월전 600명까지 줄었다 급증세
변이 확산-황금 연휴 등 영향 추정… 도쿄등 긴급사태 31일까지 연장
스가 “백신접종 속도 내겠다” 불구… 의료인력 부족으로 의구심 여전
올림픽 개최 취소 청원 30만 찬성
도쿄 올림픽 개막(7월 23일)을 두 달여 앞둔 가운데 8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4개월 만에 7000명을 넘어서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에 근접했다. 입원 병상 부족으로 사망하는 중증환자도 속출하면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점차 커지고 있다.

NHK 집계 기준으로 8일 일본 전국의 신규 확진자는 7251명이다. 코로나19 발생 후 가장 많았던 1월 8일의 7957명보다 706명 적은 것으로 역대 4번째로 많은 감염자가 나왔다. 감염자 수가 7000명을 넘은 것은 1월 16일(7042명) 이후 처음이다. 3월 8일 600명대까지 떨어졌던 확진자가 다시 급속도로 늘고 있다. 도쿄에서는 이틀 연속 1000명 이상(8일 1121명, 9일 1032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47개 광역지자체 중 15개 지자체가 최대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가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뿐 아니라 지방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의미다. 인공호흡기 등의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 수는 9일 1144명으로 코로나19 발생 후 가장 많았다. 일본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데다 골든위크 연휴(4월 29일∼5월 5일) 때 진단 검사를 하지 못한 이들이 몰리면서 감염자가 늘어났을 수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병상 부족도 심각하다. NHK에 따르면 특히 오사카와 효고현을 포함하는 간사이권에서 중증환자용 병상 사용률은 99%를 기록해 포화 상태다.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병상 부족으로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 등에서 요양 중인 사람은 5일 현재 2만8823명으로, 한 달 새 4배로 급증했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는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 등 4개 지자체에 11일까지 발령했던 긴급사태를 31일까지 연장하기로 7일 결정했다. 또 아이치와 후쿠오카 등 2개 지자체에 대해 추가로 긴급사태를 발령하며 불끄기에 나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7일 긴급사태 연장 결정을 발표하며 “하루 100만 회의 접종을 목표로 해 7월 말을 염두에 두고 희망하는 모든 고령자들이 2회 접종을 마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다만 계획대로 진행될지 의문시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달 12일부터 고령자 약 3600만 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는데 이달 6일까지 1차 접종을 마친 이들이 24만 명에 그쳤다. 2차 접종까지 끝낸 이는 0.3%였고, 하루 최대 접종 횟수는 2만1602회(4월 27일)였다. 이를 갑자기 100만 회로 늘리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이는 “문제는 의료 인력 확보”라며 “후생노동성의 지난달 조사에서 집단 접종시설을 설치하는 지자체 중 약 20%는 의사나 간호사가 부족했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개최 반대 집회. 도쿄 =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자 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일본변호사연합회 회장을 지낸 우쓰노미야 겐지(宇都宮健兒) 변호사가 온라인 캠페인 사이트에 ‘도쿄 올림픽 개최 취소를 요구한다’는 글을 5일 낮에 올렸는데 9일 오후 30만 명 이상이 찬성했다. 9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 앞에서는 200여 명이 모여 올림픽 개최 반대 집회를 열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8일 “도쿄 올림픽이 무관중으로 치러지는 시나리오가 현실성 있게 다가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고, 국내 관중 입장 허용 여부는 다음 달에 최종 결정한다. 17일이나 18일로 추진되던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일본 방문도 긴급사태 연장으로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올림픽#신규확진#일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