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수도권에 ‘강풍’ 분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6 13:25수정 2021-05-06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자료사진. 동아일보
금요일인 7일 새벽 서울 등 일부 수도권 지역에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6일 오전 10시 강풍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강풍은 7일 새벽 인천, 서울, 경기(안산·화성·군포·성남·광명·안성·용인·의왕·평택·오산·안양·수원·고양·김포·부천·시흥·과천), 충남(당진·서천·홍성·보령·서산·태안) 등지에서 불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7일 오후에는 경북(경북북동산지·울진평지·경주·포항·영덕), 강원(강원북부산지·강원중부산지·강원남부산지·정선평지·삼척평지·동해평지·강릉평지·양양평지·고성평지·속초평지·태백) 등지에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강원영동과 경북북부에는 시속 35~60km, 최대순간풍속 시속 70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야외 천막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주요기사

일부 지역에는 강풍과 함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시간과 지역은 7일 오전 7시~오후 4시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전라동부내륙, 경북권, 경남서부내륙 등이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해상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