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실내흡연에 노마스크 논란…결국 신고 당해

김기윤 기자 입력 2021-05-05 16:16수정 2021-05-05 2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로트 가수 임영웅(30·사진)의 실내 흡연 모습이 포착돼 비판이 일고 있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임영웅이 건물 내부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 여러 사람이 있는 가운데 혼자 마스크를 안 쓴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퍼졌다. 해당 장면은 4일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에서 진행된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 촬영 대기 현장에서 벌어졌으며, 당시 옆 건물에 있던 누군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진이 확산하자 임영웅의 과거 실내 흡연 의혹도 재차 불거졌다.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미스터트롯’ 콘서트 당시 임영웅은 미성년 출연자인 정동원과 함께 있는 대기실 안에서 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노출된 바 있다. 정동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던 원본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실내 흡연 논란이 반복되자 한 네티즌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 마포구와 부산시 해운대구에 임영웅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요청했다며 온라인에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실내 흡연은 국민건강증진법 위반으로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실내 마스크 미착용은 1차 계도 후 반복되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비판이 커지자 임영웅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깊이 사과드린다”면서도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이라서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김기윤 기자 pe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