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의대생 사망 진상 밝혀달라” 靑청원 20만명 넘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5-04 17:15수정 2021-05-04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 씨(22) 사건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록 하루만에 동의 20만명을 넘었다. 청원이 정식 등록되기도 전이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한강 실종 대학생 고 ***군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청원은 하루 만인 4일 20만명 이상의 동의 얻으면서 정부의 공식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청원인은 “누가 봐도 이상한 이 사건, 확실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고인과 남아있는 부모님의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현재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으로, 정식 공개 처리가 되지 않았음에도 참여자 증가 속도가 이례적이다.

주요기사
청원 링크가 소셜미디어와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동의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오후 5시 30분 기준 현재 23만5000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지난달 25일 새벽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 A 씨와 함께 술을 마신 후 실종된 손 씨는 30일 숨진채 한강에서 발견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