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2분·물은 하루에 500ml만…훈련병 인권침해 논란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9 11:41수정 2021-04-29 1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훈련소 모습. ⓒ 뉴스1
논산 육군훈련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과잉 방역 논란이 있는 가운데 훈련병에 화장실 이용 시간을 2분으로 제한했고 하루에 생수를 1인당 500ml만 주는 등 최악의 환경을 조성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실 식단, 열악한 격리시설 등 신병 교육기관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추가 제보를 받은 결과 다수의 인권침해 실태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센터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육군 훈련소의 한 연대에서는 생활관별로 화장실 이용 시간을 2분씩만 허용하고 조교들이 화장실 앞에서 타이머로 시간을 재 2분이 지나면 욕설과 폭언을 했다.

제한 시간을 넘길 경우 다음 차례 화장실 이용 기회를 박탈했다는 제보도 있었다. 화장실 이용 시간은 통상 5시간에 한 번씩 돌아오는 데 다음 이용 기회를 박탈당하는 경우 10시간 이상 화장실을 못 가게 되는 것이다.

주요기사
용변이 급한 훈련병이 화장실 이용순서를 새치기하면 훈련병 간 다툼이 일어나기도 했고 배탈이 난 훈련병이 화장실을 사용하면 분대장 조교가 단체방송으로 공개 망신을 주기도 했다.

또 1~2차 유전자 증폭(PCR)검사가 완전히 끝나기 전에는 공용 정수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훈련병들에게는 훈련소가 하루 생수 500㎖ 1병만 제공해 훈련병들이 화장실을 이용할 때 몰래 수돗물을 마시거나 탈수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었다.

센터 측은 “각종 인권침해를 방관한 김인건 육군훈련소장은 경질돼야 한다”며 “국방부가 나서서 전군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총체적으로 재점검하고 감염 상황 장기화에 대비해 과학적인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군에게 철저한 진상조사와 대책을 요구했다.

센터는 또 “이런 요구사항을 담아 국가인권위원회에 직권조사 요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