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방이랑 뭐가 다르죠?”…분노한 장병들, 부실 급식 인증샷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4-21 21:37수정 2021-04-21 2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휴가 복귀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의무 격리된 병사들에게 부실한 식사가 제공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계정에 자신을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고 밝힌 A씨는 “다른 곳은 식사가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궁금하다”며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제공된 급식 사진을 올렸다. 이어 “휴대전화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 게시글에는 사흘 만에 7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고 병사로 추정되는 일부 누리꾼들은 “그 정도면 감사히 먹자” “우리도 별반 다르지 않다” 등의 글과 함께 도시락 용기를 찍은 ‘인증 사진’을 올렸다.

논란이 일자 육군 관계자는 “제보된 사진은 18일 식단으로 부대 자체 취사 메뉴로 다른 장병들과 동일하게 제공됐다. 격리 인원 급식과 관련해 보다 더 세밀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휴가 복귀 전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같은 기간 휴가를 다녀온 병사들을 일정 기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하고 있다. 격리된 병사들의 위생과 감염예방을 고려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를 제공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주요기사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엔 격리자 외 일선부대들의 ‘부실 급식’에 대한 제보도 이어지고 있다. 20일 12사단 모 부대 소속이라고 밝힌 B씨는 이 페이스북 계정에 “저희 부대는 부식 수령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저도 다른 부대는 식사가 정상적인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B씨는 “식사할 사람이 120명이 넘는데 햄버거 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뜯어 반으로 갈라 120개로 만들었다”는 등 구체적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육군 관계자는 “확인결과 해당 부대에서 부식의 일부 수량을 부족하게 수령해 급식한 사례가 있었다”며 “장병 급식과 관련해 부식 수령 등 체계를 정밀점검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스템을 개선하고 확인 및 점검 체계를 재정비할 예정”이라고 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