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의장 “유치원 무상급식 고민해야”…오세훈에 확대 제안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4-19 18:22수정 2021-04-19 1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왼쪽)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 성공적 시행과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2021.4.19/뉴스1 (서울=뉴스1)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오세훈 시장에게 무상급식 확대를 제안했다. 김 의장은 19일 오 시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린 제300회 임시회 본회의 개회사에서 “시장님께 제안한다. 유아기 아이들 또한 따뜻한 식사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유치원 무상급식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장은 박원순 전 시장 취임 이후 10년을 언급하며 복지의 확대를 주문했다. 김 의장은 “지난 10년은 보편적 복지의 기틀을 닦았던 시간이었다. 고교 무상교육이나 청년수당 제도를 통해 모든 학생들의 희망의 끈은 더욱 튼튼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의장은 “유치원 무상급식은 단순히 무상급식을 완결하는 정도가 아니라 양육의 부담을 덜어주는 단계별 정책 중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면서 “저출산 시대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공공의 연대를 더 확장해야 한다”며 무상급식 확대를 강조했다.

서울시가 새로 검토하고 있는 ‘서울형 거리두기’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새 거리두기 방식이 혹시라도 안일한 인식을 심어 사태가 역주행하는 일이 없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날 오 시장은 축사를 통해 “시의회와 집행부는 부부와 같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강승현 기자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