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폭행’ 피해 당직자, 경찰에 “처벌 원치 않아”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9 18:24수정 2021-04-19 1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 뉴스1
4.7 재보궐선거 당일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송언석 무소속 의원(당시 국민의힘 소속)에게 폭행을 당한 당직자가 경찰 측에 송 의원에 대한 처벌 불원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폭행 피해를 받은 당직자 A 씨로부터 ‘송 의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가 담긴 우편을 전달받았다.

폭행죄와 명예훼손죄 등은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한다. 따라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 경우 수사기관이 가해자를 처벌하지 못한다.

경찰은 다른 피해자나 추가 피해 사실 등이 있는지를 파악한 뒤 수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앞서 송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당일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개표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욕설과 함께 당직자의 정강이를 수차례 걷어찬 바 있다.

이에 송 의원은 폭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이 사과와 탈당을 요구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사실을 인정하며 14일 국민의힘을 자진 탈당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