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주 상황 보고 거리두기 격상 검토…영업시간 다시 밤9시 제한하나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5 07:35수정 2021-04-15 0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을 지켜본 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신규확진자가 700명대로 올라선 점을 언급하며 “추세가 어떻게 이어지는지가 단계 조정을 하는데 큰 요소”라며 “금주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고 거리두기 조정이나 방역조치 즉, 영업시간 제한과 관련한 강화 부분을 같이 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9일 거리두기 3주 재연장 방침을 발표하면서 상황이 악화되면 3주 이내라도 언제든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현재 밤 10시까지인 수도권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9시로 1시간 당길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명확하게 ‘600명’, ‘700명’, 이런 숫자를 말하는 것보다 현재 증가 추세가 어떻게 이어지는지, 어떤 특성과 양상을 보이는지 등을 전반적으로 보고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달 8일부터 14일까지 최근 1주일간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수는 하루평균 625.1명이다. 이는 거리두기 기준상 2.5단계(전국 400~500명)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봄철을 맞아 이동량을 급증하는 추세여서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10~11일 이틀간 휴대전화 이동량은 수도권 3476만 건, 비수도권 3667만 건 등 총 7143만 건으로 집계됐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직전 주말 대비 각각 10.1%(319만 건), 19.1%(589만 건) 늘었다.

정부는 3차 유행보다 4차 유행이 더 클 것으로 우려하면서도 의료체계는 이전보다 더 잘 갖춰져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거리두기를 비롯한 방역 수위를 조절할 때 모든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하면서도 단계 격상에 고민도 내비쳤다.

윤 반장은 “방역수칙이 강화되면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분들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라며 “이들이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국민 개개인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사람이기에 계절과 날씨로 인해 마음이 풀릴 수 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그렇지 않다”라며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고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며,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