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한컷]곡우(穀雨) 앞두고, 분주한 차밭

보성=박영철 기자 입력 2021-04-13 17:37수정 2021-04-13 1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전남 보성군 회천면 봇재 다락원 다원.
첫잎차인 우전차(雨前茶)를 한 잎 한 잎 모으고 있습니다.
온통 초록으로 덮인 언덕을 보기만 해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일주일 뒤인 20일은 절기상으로 곡우입니다.
봄비[雨]가 내려 백곡[穀]을 기름지게 하는 때입니다.
우전차는 곡우날 전에 가장 먼저 따서 만들어 '첫물차'로도 불립니다.
여린 찻잎의 은은함과 순한 맛이 특징입니다.

보성=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