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의 ‘1호 지시’는?…박원순 피해자 복귀 지원

박창규 기자 , 이청아기자 입력 2021-04-08 21:33수정 2021-04-09 0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업무 복귀 지원을 약속했다.

오 시장은 8일 0시 경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며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다. 피해자는 우리 모두의 아들, 딸일 수 있다”며 “피해자가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이번 보궐선거가 열린 이유 등으로 미뤄볼 때 피해자 복귀 지원을 사실상 오 시장의 ‘1호 지시’로 받아들이고 있다.

피해자는 현재 휴직 중이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이날 “피해자가 ‘오 시장의 당선 소감 발표 장면을 보고 그동안의 힘든 시간들이 떠올라 가족들과 함께 울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오 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하고 업무 복귀 방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서울시 내부에서는 피해자의 복귀를 지원하겠다는 메시지가 시장으로서의 ‘1호 결재’와 같은 의미를 가진다는 해석이 나온다. 박 전 시장은 2011년 출근 첫 날 첫 업무로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도입한다는 서류를 결재했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당시 보궐선거가 오 전 시장의 ‘전면 무상급식 반대’로 초래됐음을 강조한 것”이라며 “오 시장은 1호 결재 사안을 만드는 대신 피해자의 복귀 지원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주요기사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이청아기자 clear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