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년 전 잃어버린 아들, DNA 검사로 찾아…가족 상봉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5 19:34수정 2021-03-15 1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완주경찰서
6살에 실종됐던 A 씨(37)가 유전자 검사를 통해 31년 만에 친모 B 씨(58)와 상봉했다.

15일 전북 완주경찰서에 따르면 B 씨는 12일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 있는 아들 A 씨와 극적으로 상봉했다.

A 씨는 1990년 7월 동네 어귀에서 나타난 굴착기를 구경하겠다고 집을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어머니인 B 씨는 아들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했지만 사라진 아들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아들을 포기할 수 없었던 B 씨는 최근 마지막 희망의 끈을 잡고 완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이 실종아동 전문기관에 B 씨 유전자 대조를 의뢰했고 1월 29일 해당기관에서 “가족으로 추정되는 유사한 유전자가 있다”고 연락을 받았다.

주요기사
경찰은 곧바로 B 씨의 유전자를 재채취해 A 씨와의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고 한 달여 만에 ‘유전자가 99.99% 일치해 친자관계에 해당한다’는 통보문을 받고 충남 논산의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 거주하고 있던 A 씨를 찾아 가족들과 만나도록 했다.

B 씨는 “31년간 죽을 줄로만 알았던 아들을 마음속에 매일을 가슴 아파하며 살아왔다”며 “경찰관님 덕분에 아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 정말 꿈만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권현주 완주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장기 실종자 발견을 위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적극적인 업무처리로 국민에게 믿음을 주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