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척 옆자리 여성 만지던 남성…경찰 퇴근길에 딱 걸렸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3 14:22수정 2021-03-03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ews1
지하철에서 잠든 여성을 추행하던 30대 남성이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현직 경찰관에게 현장에서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난 23일 오후 11시 20분경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에서 잠든 여성을 추행한 혐의로 A 씨(30)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청 과학수사담당관실 소속 강희창 경사는 A 씨가 자는 척을 하면서 10여 분간 여성의 허벅지를 만지는 것을 맞은편 자리에서 목격했다.

이에 강 경사는 A 씨의 행동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 여성에게 A 씨를 아는지 확인한 뒤 경찰관 신분을 밝히고 자는 척하던 A 씨를 깨워 지하철에서 내리게 했다.

주요기사
강 경사에 따르면 A 씨는 열차에서 내린 뒤 승강장 바닥에 쓰러져 자는 척을 했다. A 씨는 다른 경찰관들이 출동해 강 경사가 간이 진술서를 쓰고 귀가할 때까지 계속 바닥에 누워있었다고 강 경사는 설명했다.

범죄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강 경사는 A 씨의 행동이 전형적인 범죄자의 행동이라고 봤다. 강 경사는 “억울하면 억울함을 호소하는 게 정상적인데 A 씨는 경찰관들이 깨워도 계속 자는 척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하철에 사람이 없는 시간대니까 대놓고 추행을 한 것”이라며 “저는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했다”고 전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