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인구 32년만에 1000만명 아래 ‘고령화 현상도 뚜렷’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03 07:15수정 2021-03-03 0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인구가 32년 만에 10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시는 3일 관내 내국인 주민등록인구(행정안전부 통계)와 외국인 등록인구(법무부 통계)를 더한 총인구가 지난해 말 기준 991만108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내국인 966만 8465명, 외국인이 24만 2623명이다.

1988년(이하 연말 기준) 처음 서울시 인구가 1000만(1029만 명)명을 넘은 이후 32년 만에 1000만 명 미만을 기록한 것이다.

내국인 인구는 이미 2016년부터 1000만 미만(993만 명)을 기록했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인구가 줄어든 것이 전체 인구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주요기사
1년 전보다 서울시 인구는 9만 9895명(-1.00%)이 줄었다. 이 중 내국인 인구가 0.62%(6만642명) 감소한 데 비해 외국인 인구는 13.93%(3만 9253명) 감소했다. 특히 중국 국적(한국계 포함)이 3만 2000명으로 크게 줄었다.



연령별 인구는 25∼29세가 85만 8648명으로 가장 많고, 45∼49세(81만 9052명), 50∼54세(80만 7718명)가 뒤를 이었다. 연령별 인구 증감은 0∼4세 인구가 10.26% 감소한 반면, 85∼89세 인구는 11.42% 증가해 급격한 저출산, 고령화 현상을 보였다.

10년 전에 비해 64세 이하 인구는 120만 명 줄었고, 65세 이상 인구는 56만 명 늘어 고령화 추세가 더 뚜렷해졌다. 작년 말 기준 고령화율(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비)은 15.8%로 전년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생산가능(15∼64세) 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인구(14세 이하, 65세 이상)를 나타내는 총부양비는 35.2명으로 1년 사이 1.3명 늘었다.

자치구별 인구는 송파구(67만 3926명)가 가장 많고, 중구(13만 4635명)가 가장 적다. 전년보다 인구가 증가한 곳은 강동구(2만 3608명 증가)와 영등포구(6381명)뿐이었고, 나머지 23개 구는 인구가 감소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