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병동 미화원, 화이자 백신 1호 접종 ‘丁 총리 참관’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7 09:25수정 2021-02-27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관계자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2021.2.27 (서울=뉴스1)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7일 오전 시작됐다.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에서 일하는 여성 환경미화원 정미경(51) 씨다. 화이자 백신 1차 우선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생활치료센터 의료진 및 종사자 5만 5000명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의료폐기물 처리 및 환경관리를 담당하는 정씨는 이날 오전 9시 4분께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가장 먼저 접종 받았다.

주요기사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가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2021.2.27 (서울=뉴스1)


이날 하루 화이자 백신 접종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총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찾아 화이자 백신 접종을 참관하고 중앙예방접종센터 접종 추진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서 어제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온 국민이 염원하는 일상 회복을 향한 여정이 첫걸음을 내디뎠다. 11월 집단면역 형성이라는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고 모든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