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아들이 또…음주운전 이어 폭행 사건 연루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21:40수정 2021-02-26 2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용준(활동명 노엘). 사진=인디고뮤직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래퍼 장용준 씨(활동명 노엘·21)가 이번엔 폭행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장 씨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의 아들이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장 씨를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새벽 1시경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를 걸어가다 지나가던 차량 사이드미러에 부딪혔다.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 운전자 A 씨와 시비가 붙었고 주먹 다짐을 했다.

주요기사
장 씨와 A 씨는 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으로 세부 내용을 알려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경찰은 장 씨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앞서 장 씨는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준법 운전 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받았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